이팝꽃 :: 참여와혁신
> 뉴스 > 생활/문화 > 문화 | 이 한 줌의 시
   
이팝꽃
[96호] 2012년 06월 01일 (금) 참여와혁신press@laborplus.co.kr

지금은 버려진 火田
그 끝자락에 이팝꽃 넘쳐 피었네

저 꽃이 피어야 보리이삭 패이고
보리이삭 패어야 기운 차려
씨앗도 뿌렸다며 어머니는
이팝꽃이 쌀밥으로 보이던 시절을
밭이랑에 뿌리신다

보기만 아름다워서야 꽃이라 할 수 있나
배고픔을 참고 기다리다 보면
꽃보다 좋은 시절이 오지
희망을 주었던 꽃

자갈밭 고르다 먼 산 쳐다보니
연애하다 들킨 이팝꽃
하얗게 발광한다

시집 『검지에 핀 꽃』, 삶이보이는 창, 2005



무노동 무임금.
파업 100일 차 노동자의 주머니가 가볍다.
허기진 마음 어찌 헤아렸는지…
배고프지 말라고, 지치지 말라고

계절의 응원인 듯
 엄마가 지어 준 쌀밥 같은 이팝꽃
푸지게 폈다. 


조혜영 1965년 충남 서산 출생.  2001년 제9회 전태일문학상 으로 등단. 시집 『검지에 핀 꽃』, 『봄에 덧나다』

아래의 URL을 복사해주시기 바랍니다.

참여와혁신의 다른기사 보기  

   
전체기사의견(0)  
 
   *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. (현재 0 byte/최대 400byte)
   *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. [운영원칙]
전체기사의견(0)
드디어 모습 드러낸 ‘조선산업 발전전
세월호 진상규명, “진짜는 이제부터
“집배원 인력 충원 없는 주 5일제
서울·부산·대구·광주 시내버스 ‘올스
4월 4주 주요 제조업 전망
회사소개 | 구독신청 | 광고안내 | 제휴문의 | 개인정보취급방침 | 청소년보호정책 | 이메일무단수집거부
명칭(주) : 레이버플러스 / 등록번호 : 서울아 03934 / 등록일자 : 2015년 10월 13일 / 제호 : 미디어참여와혁신 / 발행인 : 박송호 / 편집인 : 하승립
주소 : 121-866 서울특별시 마포구 연남동 369-17 / 발행일자 : 2004년 1월 16일 / 전화번호 : 02-2068-4187 / 팩스 : 02-2068-4033 / 청소년보호책임자 : 박송호
Copyright 2008 미디어 참여와혁신. All rights reserved. mail to webmaster@laborplus.co.kr